본문바로가기

논평·브리핑

민생당 대변인 논평·브리핑입니다.

  • 소식
  • 논평·브리핑
<논평>
윤미향 당선인은 즉시 사퇴하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인과 관련한 의혹이 끊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여론이 사뭇 달라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민주당은 윤미향이라는 의혹 덩어리에 냉가슴을 앓는 듯 하다.

윤미향 당선인은 정의연과 정대협 후원금 유용의혹에서부터 시작해 상조회사 사용 내역 확인, 쉼터를 고가로 산 후에 헐값에 넘긴 의혹, 부친의 고용문제, 딸의 유학비 및 아파트 대금의 자금 출처에 대해 불분명한 시점 등 새롭게 생겨난 의혹마다, 그것을 해소하기는커녕 더 큰 의혹으로 번지게하는 비루한 변명만 남겼다. 

이런 윤 당선인은 자신을 마치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빗대면서, '친일 프레임'의 정치공세로 치부하는 지극히 정치적인 모습만 보였다. 이처럼 윤 당선인은 초선 의원으로서 의정활동을 하기도 전에 노회한 정치인의 모습부터 보여주었다.

윤 당선인은 더 이상 비겁한 변명으로만 일관하지 말고, 모든 의혹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하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해야 한다.
그것이 그나마 정의연에서 보여준 윤 당선인의 순수한 열정과 정의연의 진심어린 활동에 대해 먹칠을 하지 않을 마지막 방법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2020. 5. 19. 

민생당 상근부대변인 김 형 구


1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