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보도·발언자료

민생당 당대표, 원내대표의 주요 회의 발언입니다.

  • 소식
  • 보도·발언자료
<보도자료>
이수봉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 
“일본 스가 정부는,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방사능 오염수의 방류 계획을 철회하라.” 촉구

“문 정부는 IAEA, 국제사회와 적극 공조하여 일본으로 하여금
‘방사능 오염수 방출 계획 철회 결정’을 하게 하라.” 촉구


-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계획을 철회하여 해양 생태계의 안전과 한일 두 나라 어민의 생계에 대한 위협을 없애기를 촉구한다.
-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출 결정에 앞서, 오염수에 잔존하는 유해한 방사성 동위원소들의 청소에 대한 정보를 주변국에 투명하게 제공하고 주변국들과 충분한 협의 할 것을 촉구한다.

이수봉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020년 10월 23일 오전 11시 일본대사관 앞에서 최근 일본 스가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계획과 관련하여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계획을 철회하라.”라는 제목으로 기자회견을 가진다.

기자회견의 주요한 내용은 아래와 같다. 

첫째, 스가 요시히데 총리가 이끄는 일본 정부는 10월 27일 계획한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 결정’을 철회하길 촉구한다.

○ 일본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청소와 관련하여 다른 유해한 방사성 동위원소들의 청소 상태와 정도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에 제공하지 않았다.
○ 일본은 방사능 오염수 방출 공식 결정에 앞서 먼저 유해한 방사성 동위원소들의 청소 정보를 주변국들에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
○ IAEA는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에 대해 철저하고 지속적인 조사 및 감시를 해야 하고 한국을 비롯한 주변국의 이해당사자들과 사전에 충분한 협의를 거친 후 안전성이 담보될 때까지 일본 정부의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철회케 해야 한다. 

둘째,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을 결정할 것이 아니라, 먼저 해양 생태계 안전과 한일 두 나라 어민들의 생계 위협을 해소하는 진지한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

○ 전문가들은 정화된 뒤 오염수에 남아 있는 카본-14, 코발트-60, 스트론튬-90, 세슘-137, 요오드-13 등은 삼중수소보다 반감기가 훨씬 길어 해로움이 더하다고 밝혔다.
○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방류를 할 경우 태평양 생태계는 물론 동해안까지 해양 생태계와 인간에게 해로움을 끼쳐서 회복할 수 없는 재앙이 될 것이다.

셋째, 문재인 정부는 IAEA와 국제사회와 적극 공조하여 일본으로 하여금 ‘방사능 오염수 방출 계획’을 철회토록 모든 외교적 노력을 다하길 촉구한다. 

○ 문재인 정부는 IAEA,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체제를 구축해서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방출계획을 철회하도록 외교적 노력을 다해야 한다.
○ 여야 정치권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방출과 관련해서만은 정쟁을 삼가고 적극 협력하여 일본 스가 정부가 원전 방사능 오염수 방출계획을 철회케 하는 모든 수단을 강구해야 한다.


 
2020. 10. 22.

민생당 기획미디어국


16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