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논평·브리핑

민생당 대변인 논평·브리핑입니다.

  • 소식
  • 논평·브리핑
‘라임•옵티머스’ 권력형 펀드비리 게이트, 특검수사를 촉구한다.
 
 
라임•옵티머스 사모펀드 환매중단 사건은 단순한 금융범죄가 아니라 ‘권력형 펀드비리 게이트’임이 드러나고 있다.
 
라임사건 관련 공판에서 "로비 목적 금품 전달 증언"이 나오고, 옵티머스 검찰 조사 문건에는 청와대, 민주당 국회의원, 고위 공무원 등 여러 명이 기재되어 있다. 현 민주당 대표의 종로 사무실 복합기 임대료를 옵티머스 관련 업체가 대납했다는 의혹도 제기되었다.
 
하지만 검찰은 두 사건 수사 과정에서 권력형 펀드비리 게이트라는 여러 진술을 확보하고도 ‘축소•은폐의 조력자’ 역할에 치중해 온 정황이 드러났다.
 
라임사건을 수사한 서울남부지검과 옵티머스 사건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이 약속이나 한 듯이 ‘연루된 진술’을 확보하고도 수개월 동안 소환 등 수사 착수를 하지 않아 증거인멸의 기회를 제공했다. 옵티머스 사건 담당 서울중앙지검은 큰 피해를 입은 조직형 금융범죄를 일반 고발 사건 담당 조사부에 배당하였다.
 
국민과 정의의 편에 서야 할 검찰이 권력의 눈치를 보고 있어 개탄스럽다. 검찰 수사는 이미 신뢰성과 공정성에 손상을 입었다. 검찰 수사 결과를 그대로 믿을 국민들도 드물 것이다.
 
민생당은 특검을 통해 철저히 권력형 펀드비리 게이트의 전모와 그 연루자들을 명명백백 밝힐 것을 촉구한다.
 

2020. 10. 11.
 
민생당 대변인 박정희


1030